올림픽 월드와이드 파트너 에어비앤비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조 게비아(오른쪽) 에어비앤비 공동창업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에어비앤비는 18일 올림픽을 지원하기 위해 2028년까지 지속되는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에어비앤비는 향후 9년간 5개 경기에서 IOC의 탑티어 스폰서에 해당하는 월드와이드 파트너가 돼 주최 도시, 관중과 팬, 선수 모두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환경 조성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미래를 위한 IOC의 전략적 로드맵인 ‘올림픽 어젠다 2020’와 지속가능한 여행을 장려하는 에어비앤비의 사명의 연장선으로 이뤄져 올림픽의 목표 중 하나인 ‘지속가능성’을 뒷받침하게 된다. IOC와 에어비앤비의 이번 협력은 유엔의 ‘지속가능한 발전목표’와도 궤를 같이 하는 것으로, 경제적인 혜택을 강화하고 사회적으로는 다양성을 확대할 뿐만 아니라 지속 가능한 친환경 여행 옵션을 제공하는 데 목적이 있다. 숙박시설 제공에 중점을 둔 이번 협약을 통해 올림픽대회 주최 측과 이해당사자는 비용을 절감하며, 올림픽대회 기간 동안 새로운 숙박 인프라 구축의 필요성을 최소화하고, 현지 호스트와 커뮤니티는 직접적인 수익을 창출할 기회를 갖게 될 것이다. 에어비앤비는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와도 협력하여 장애인 또는 기타 접근성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위해 접근성 편의시설을 완비한 숙소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에어비앤비의 공동 창업자 조 게비아(Joe Gebbia)는 “에어비앤비와 IOC는 세계 최고의 행사를 기획하고 이에 따른 인원을 수용하는 데 있어 뛰어난 역량을 선보인 바 있다”라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역대 올림픽 중에서 가장 포용적이고, 장애인에게도 편리하며, 지속 가능할 뿐만 아니라 선수와 호스트 커뮤니티 모두에게 오래도록 긍정적인 유산으로 남길 수 있는 대회를 만들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에어비앤비의 사명은 누구나 어디에서나 환영받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며, 에어비앤비 커뮤니티를 통해 올림픽 정신이 구현된다는 사실이 자랑스럽다”라고 덧붙였다.

토마스 바흐(Thomas Bach) IOC 위원장은 “혁신적인 이번 파트너십은 효율적이면서 지속 가능한 올림픽을 개최하고 이를 통해 호스트 커뮤니티에 값진 유산을 남기려는 전략을 반영한다”면서 “에어비앤비의 지원을 통해 스포츠와 올림픽의 가치를 홍보함으로써 전 세계의 운동선수들이 직접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기회도 개발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새로운 에어비앤비 호스트의 등장

이번 파트너십을 계기로 향후 9년 간 여러 주최 도시에 있는 수십만명의 호스트가 새로 등장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현지 주민들은 주최 도시를 방문하는 관중, 선수 및 기타 올림픽 참여자들에게 숙소와 현지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추가 수입을 올릴 기회를 얻게 된다. 주최 도시를 찾는 방문객들은 에어비앤비를 통해 진정한 현지 문화를 체험하고 지역사회와 보다 가깝게 소통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또한 주최 도시는 급증하는 방문객을 수용할 숙박시설을 에어비앤비 커뮤니티가 제공하는 환경친화적이고 지속 가능한 숙소로 대체할 수 있다는 장점을 누릴 수 있다.

에어비앤비 올림피언 체험

선수들을 지원하고 올림픽 운동의 중심에 세우기 위한 IOC의 노력의 일환으로, IOC와 에어비앤비는 선수들에게 직접적인 수익 창출 기회를 제공하는 ‘에어비앤비 올림피언 체험’을 론칭한다. 2020년 초에 신규 론칭될 이 카테고리는 올림픽대회의 개최 기간이나 개최 지역에 관계없이 전 세계의 운동선수에게 호스팅을 통한 경제적 기회를 제공하려는 에어비앤비의 목표를 반영한다. 스포츠 및 신체 활동을 장려하는 이 체험에는 올림피언(올림픽대회 참여 선수)과 함께 훈련하는 기회에서부터 엘리트 체육인과 함께 도시를 탐방하는 데 이르기까지의 다양한 활동이 포함될 예정이다. 향후 몇 달 내에 에어비앤비와 IOC는 ‘Athlete 365’ 플랫폼을 통해 에어비앤비 체험을 진행하는 호스트가 되고자 하는 선수들에게 교육과 지원을 제공한다.

여기에 더해 IOC는 파트너십 기간 동안 선수들이 올림픽과 패럴림픽에 출전하거나 전지훈련을 위한 방안으로 최소 2,800 만 달러 규모의 에어비앤비 숙박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커스티 코벤트리(Kirsky Coventry) IOC 선수협회장은 “에어비앤비와의 협력을 통해 숙소 문제 해결 뿐만 아니라, 에어비앤비의 새로운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선수들의 스포츠를 향한 열정을 공유하며 그로 인한 직접적인 혜택을 얻을 수 있게 되었다는 점이 매우 기쁘다. 협회는 전 세계 선수들과 협력하며 이들이 혜택을 얻을 수 있도록 일하고 있으며, 이번 협약은 선수들의 캐리어에 도움이 되도록 지원하는 협회 활동의 한 사례라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난민 선수 지원

에어비앤비는 전 세계의 난민들이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려는 IOC의 노력도 지원할 예정이다. IOC는 1994년부터 유엔 난민기구(UNHCR)와의 협력, 2016년 리우 올림픽과 2020년 도쿄 올림픽에 참가할 IOC 난민 올림픽팀 설립, 2017년에는 올림픽 난민 재단 설립을 통해 오랜 시간 동안 난민을 지원해왔다. 에어비앤비는 2015년부터 ‘Open Homes’ 프로그램을 통해  임시 숙소가 필요한 사람과 무료 숙소를 제공하는 호스트를 서로 연결해주면서 난민 지원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까지 도움이 절실한 상황에 처해있던 3만5,000명 이상의 사람들이 에어비앤비 무료 숙소의 혜택을 입은 바 있다. 파트너십이 지속되는 동안 IOC와 에어비앤비는 올림픽대회 기간 뿐만 아니라 난민들을 위한 장기적인 지원 프로그램을 구축할 계획이다.

앞서 에어비앤비는 기타 주요 스포츠 행사를 비롯해 2016년 리우 올림픽과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지원한 바 있다. 세계경제포럼의 연구에 따르면, 2016년 리우 올림픽 기간 동안 에어비앤비 플랫폼을 통해 호텔 257개에 상응하는 숙박 공간이 올림픽을 위해 방문한 사람들에게 제공되었으며, 이에 따라 주최 도시의 물자 사용량과 탄소 배출량이 감소하였고, 호스트들은 약 3,000만 달러의 직접적인 수입을 얻었으며, 3주 동안 미화 총 1억 달러 상당의 경제 활동이 창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마찬가지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기간 동안 에어비앤비 호스트들은 호텔 46개의 수용 인원과 맞먹는 게스트 15,000명에게 숙소를 제공하며 미화 230만 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가장 최근의 사례로는, 일본 럭비 월드컵 기간 동안 일본 전역의 에어비앤비 호스트가 65만 명 이상의 여행자를 맞이하여 미화 7,000만 달러 이상의 호스팅 수입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에어비앤비는 ‘독특한 숙박 상품 및 독특한 체험 서비스’라는 카테고리에서 월드와이드 올림픽 파트너가 된다. 월드와이드 올림픽 파트너는 모든 국가의 올림픽위원회와 선수단 및 모든 개최 도시의 올림픽조직위원회를 지원하고, 전 세계의 선수들과 광범위한 스포츠 발전을 지원하며, 올림픽 가치를 홍보하고 전 세계 팬들에게 기억에 남는 경험을 선사한다. 

IOC 마케팅 위원회의 이리 케이발 위원장은 “2008년에 설립된 이래 에어비앤비는 세계적인 유명 브랜드로 성장했다”라며 “이번 파트너십은 올림픽의 지속 가능성을 지원하며, 올림픽과의 상업적 제휴가 세계 최고의 브랜드에게도 여전히 매력이 있다는 사실을 증명한다”라고 밝혔다.

올림픽의 글로벌 파트너로서, 에어비앤비는 2020년 도쿄 올림픽,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2024년 파리 올림픽, 2026년 밀라노-코르티나 동계올림픽, 2028년 로스앤젤레스 올림픽을 후원할 예정이다.

이 계약에는 IOC-IPC 장기 협력 계약을 통한 IPC 및 패럴림픽 대회 및 청소년 올림픽 대회에 대한 마케팅 권한도 포함된다. 

에어비앤비 뉴스룸의 최신 소식을 받으세요.

에어비앤비 프레스룸에서 보내는 이메일을 수신하고 에어비앤비의 개인정보 보호정책에 따라 개인 정보가 처리되는 것에 동의하시게 됩니다. 이메일에 포함된 구독 중단 링크를 통해 언제든 이메일 수신을 중단하실 수 있습니다.

뉴스레터의 언어/지역을 변경하시려면, 이 양식을 제출하기 전에 언어 설정 기능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신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죄송합니다. 이메일 수신 신청을 확인하는 데 오류가 발생했습니다. 다시 시도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