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rbnb logo placed on deep pink gradient colored background

에어비앤비, 한국 정책부문 책임자에 고기석씨 선임

국내에서 은퇴한 시니어들과 창의적 감각을 지닌 청년층의 일자리 창출 및 관광산업 성장을 견인해 온 에어비앤비가 정부와 협력을 강화하며 혁신성장의 초석을 다지기 위해 고기석씨를 한국 정책부문 책임자로 공식 선임했다고 20일 밝혔다.

고 정책부문 책임자는 ‘누구나 어디에서든 소속감을 느끼는 세상’을 만드는 에어비앤비의 미션 달성과, 국내에 공유숙박과 관련한 합리적이고 지속가능한 제도가 도입, 정착될 수 있도록 정부와 협력하며 에어비앤비 정책팀의 여정을 이끌 예정이다.

고 책임자는 정부와 다양한 정책 분야에서 폭넓은 경험을 쌓아온 정책 전문가이다. 그는 국무총리실, 대통령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회예산정책처 등 정부 요직을 거쳤으며, 지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국가지식재산위원회에서 전략기획단장을 역임했다. 또한 지난 2월에는 한국지식재산서비스협회 회장으로 위촉된 바 있다. 서울대 법학과 및 행정대학원을 졸업했으며, 하버드대에서 정책학 석사를 마치고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에어비앤비는 지난 해 ‘분명하고 일관성 있는 접근법’, ‘단계적이며 차별화된 접근법’, ‘간편 등록 시스템’ 등 공유숙박 제도의 합리적 방안 도출을 위한 세 가지 원칙을 발표한 바 있다. 현재는 정부가 마련한 제도 개편 논의 과정에 참가하고 있으며, 앞으로 관광산업 진흥과 혁신적 신산업의 촉진을 위한 제도 개발에 대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해 나갈 예정이다.

고 책임자는 “우리 관광산업은 제조업 이후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고 있는 한국 사회에 커다란 기회를 마련해 줄 수 있을 것”이라며 “30년의 정책 경험과 시장 현실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정부의 혁신성장 구상에 적극 동참하여 관광산업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은 물론, 그에 따른 경제성장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마이크 오길 에어비앤비 아태지역 정책 부문 디렉터는 “고기석 정책부문 책임자는 국내의 거버넌스 체계에 대해 풍부한 경험과 지식을 가지고 있어 한국 정부와의 원활한 협력과 합리적인 규제 체계를 마련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